콘텐츠바로가기

장혜진 '금'·기보배 '동'…한국 여자 양궁 대단해~

입력 2016-08-12 06:02:47 | 수정 2016-10-26 22:2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혜진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장혜진 ⓒ gettyimages/이매진스



장혜진(LH)이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혜진에게 4강에서 패한 기보배(광주시청)는 동메달을 수확했다. 여자양궁 세계 랭킹 1위 최미선은 8강에서 탈락했다.

장혜진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리사 운루흐(독일)에게 세트점수 6 대 2(27-26 26-28 27-26 29-27)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다섯 번째 금메달. 2관왕은 장혜진이 처음이다.

1세트 19 대 19 상황에서 장혜진이 먼저 9점을 쏜 뒤 운르흐가 8점을 쏘면서 장혜진이 1점 차로 이겼다.

2세트에서는 18 대 18에서 운르흐가 10점을 쏜 뒤 장혜진이 8점을 맞히면서 장혜진이 패했다. 장혜진은 3세트에서 운르흐가 7점을 쏘면서 27 대 26, 1점 차로 다시 승리했다. 마지막 4세트에서 장혜진은 2발 연속 10점을 맞히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양궁 개인전. 왼쪽부터 리사 운루흐, 장혜진,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양궁 개인전. 왼쪽부터 리사 운루흐, 장혜진,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2012년 런던올림픽 2관왕인 기보배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를 세트점수 6 대 4(26-25 28-29 26-25 21-27 30-25)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여자 개인전에서 내심 금·은·동메달 싹쓸이를 노렸다.

하지만 결승전까지 한국 선수를 만나지 않고 올라가는 대진이었던 세계 랭킹 1위 최미선(광주여대)이 8강에서 발렌시아에게 0 대 6으로 완패해 탈락했다.

기보배와 장혜진은 준결승에서 살얼음판 대결을 펼친 끝에 장혜진이 결승에 올랐고,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양궁 '신궁 계보'를 이어가는 데 성공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