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우올림픽 2관왕 등극한 구본찬 "8강·4강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입력 2016-08-13 10:12:14 | 수정 2016-08-13 10:1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리우올림픽 2관왕에 등극한 남자 양궁 대표팀 구본찬이 소감을 밝혔다.

구본찬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 샤를 발라동(프랑스)를 세트점수 7-3(30-28 28-26 29-29 28-29 27-26)으로 물리쳤다.

앞서 남녀 단체전과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땄던 한국은 이날 구본찬의 우승으로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했다.

한편 리우올림픽 2관왕에 오른 구본찬은 "너무 행복하고 오늘도 아름다운 밤입니다"라며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말투로 금메달 소감을 밝혔다.

그는 "8강, 4강 하면서 죽는 줄 알았다. 내 원래 자세로 쏘지도 못했고, 욕심 탓에 실수도 많았다"고 떠올렸다.

구본찬은 "슛오프에서 후회 없이 해보자. 아쉬움 남기지 말고, 자신 있게 해보자고 맘먹었는데 그게 통했다"고 했다.

또한 구본찬은 "감독님께서 너희는 세계 최고야. 너희를 이길 사람은 없어. 즐겨보라고 해서 자신 있게 했다"면서 "감독님이 '상대에 신경쓰지 말라' 등 제가 놓치는 부분을 지적한 덕분에 경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