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병훈, 리우올림픽 남자골프 2R 공동 18위 "남은 이틀간 기회는 온다"

입력 2016-08-13 11:00:46 | 수정 2016-08-13 11:0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안병훈이 리우 올림픽 골프 남자부 2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기록했다.

안병훈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파71·7천128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남자부 이틀째 2라운드 경기에서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오버파 72타를 쳤다.

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를 기록한 안병훈은 공동 18위로, 10언더파 132타인 단독 1위 마커스 프레이저(호주)와는 8타 차이다.

그러나 공동 6위와 불과 3타 차이밖에 나지 않아 메달권 진입 가능성은 아직 충분하다.

한편 안병훈은 경기를 마친 뒤 "오늘 많이 안 좋았다"고 고개를 내저으며 "전체적으로 샷이 잘 안 되다 보니 버디 기회도 별로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나 안병훈은 "14번 홀에서 긴 퍼트가 들어가면서 자신감이 생겼다"며 "1라운드에서만 8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도 있었는데 나라고 못 치라는 법은 없다"고 3라운드 이후 반격을 예고했다.

그는 "남은 이틀간 기회가 올 것"이라며 "오늘도 버디 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반대로 큰 실수도 없었다"고 3오버파에서 1오버파까지 만회하며 2라운드를 마친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