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우올림픽 여자배구, 브라질에 패배했지만 8강 진출 확정

입력 2016-08-13 12:56:01 | 수정 2016-08-13 12:5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리우올림픽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A조 4차전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7-25 13-25 25-27)으로 패했다.

이날 한국은 3세트에서만 브라질의 진땀을 쏙 뺐을 뿐 나머지 세트에서는 브라질팬들의 쏟아지는 야유에 위축된 듯 선수들이 코트에서 발이 잘 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서브 리시브도 경기 내내 불안했고, 선수들 간의 유기적인 호흡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힘겨운 싸움을 벌였다.

브라질이 자랑하는 공격수 나탈리아 페레이라(터키 페네르바체), 페르난다 로드리게스(디나모 모스크바)는 각각 16점, 10점을 올리며 완승을 합작했다.

한국은 양효진(현대건설)이 9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8점,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이 7점에 그쳤다.

한국은 패색이 완연해지자 무리하지 않고 2세트 중반부터 김연경을 뺐다.

한편 한국은 이날 패배에도 4년 전 런던에 이어 두 대회 연속 8강행을 확정했다.

브라질전에 앞서 5위 아르헨티나가 6위 카메룬에 3-2로 힘겹게 이겨 승점 2를 얻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A조 3위 한국은 승점 6(2승 2패)으로, 5위 아르헨티나(승점 2·1승 3패)가 남은 경기에서 승리해도 최대 승점 5에 불과해 6위 카메룬(승점 0·4패)과 함께 탈락이 확정됐다.

한국이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인 14일 카메룬전에서 승리하거나 최소 패하더라도 2-3으로 지면 한국이 3위, 일본이 4위가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