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효원 승리로 여자 탁구 대표팀 8강 진출 "상대에만 집중했다"

입력 2016-08-13 14:00:28 | 수정 2016-08-13 14:0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여자 탁구 대표팀 서효원이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한국 여자탁구 대표팀은 1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3관에서 열린 단체전 16강에서 3시간 10분 동안의 접전 끝에 루마니아에 3-2로 힘겹게 승리했다.

경기 전 여자탁구 대표팀 김형석 감독은 "루마니아는 16강 상대들 가운데 가장 까다롭다"고 쉽지 않은 승부가 될 것을 예상했다.

이날 역시 마지막 게임까지 이어졌다.

전지희가 첫 경기를 따낼 때만 해도 8강 진출은 순조로워 보였다. 서효원이 2단식에서 졌지만, 복식에서 승리하면서 희망은 더 커졌다.

그러나 양하은이 4단식에서 발목이 잡히면서 승부는 알 수 없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게임스코어 2-2에서 마지막 5단식에 나선 서효원이 상대에 첫 세트를 빼앗기며 불안감은 커졌다. 서효원은 2세트를 14-12로 가까스로 따냈고, 이후 한 세트씩을 주고받으며 세트스코어는 2-2가 됐다.

8강 여부는 마지막 경기의 마지막 세트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서효원은 개인 단식 16강에서도 마지막 세트에서 3-4로 진 적이 있었다. 그러나 맏언니는 이번에는 달랐다. 5세트를 11-7로 승리하면서 길고 길었던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편 전지희는 경기가 끝난 뒤 "절대 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단체전이었기 때문에 서로를 믿었다"고 말했다.

서효원은 "마지막 단식까지 온다고 생각하고 준비했다"며 "질 수 있다는 생각보다 어떻게 상대를 공략할 것인지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돌아봤다.

양하은은 "싱가포르는 루마니아보다 더 강하다"며 "진다고 생각하지 않고 서로를 믿고 경기에만 집중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