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남 찾은 더민주 당 대표 후보들, "정권교체는 호남에서 시작"

입력 2016-08-13 17:23:15 | 수정 2016-08-13 17:2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민주 당 대표 후보들이 호남을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한 김상곤·이종걸·추미애 후보가 13일 오전 전주 오펠리스웨딩홀에서 열린 전북 대의원대회에 참석했다.

이날 첫 연설자로 나선 추미애 후보는 "호남으로 시집올 때 사랑해주셨다. 그래서 오늘 새색시 같은 연분홍 옷을 입고 와서 변치 않는 그 마음으로 집안을 부흥시킬 것"이라며 큰 절을 올렸다.

추 후보는 "판사로 전근 와서 아들을 낳고 호적을 전북으로 했다. 그때 아이에게 맹세했다 이 아이가 성장했을 때는 지역 차별이 없는 세상을 소망했다"면서 "그런데 운명처럼 정치를 하게 됐고 이제 지역 차별을 해결해야 하는 후보가 됐다"고 전북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이어 연설에 나선 김상곤 후보는 "광주에서 태어나 호남 정신을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소개하면서 "호남의 압도적인 지지가 없으면 내년엔 정권교체가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금 우리 당의 유력한 대선주자들은 비호남, 특히 영남에 몰려있는데 새누리당은 호남 출신인 이정현 의원을 당 대표로 뽑았다"면서 "누구는 삼자필승론을 주장하면서 호남이 없이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단언컨대 정권교체는 이곳 호남에서 시작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연단에 선 이종걸 후보는 "호남 없이는 더민주의 미래가 없고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면서 "새누리당이 호남 출신 대표를 선출한 것은 내년 대선에서 이기겠다는 전략적 포석"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다면 우리의 정권교체를 위한 우리의 전략적 선택은 새누리당이 하듯 영남 출신 대표를 뽑는 것이 아니다"라고 대구 출신인 추 후보를 겨냥하면서 "정권교체에 선봉이 되는 호남이 되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호남 출신 대표를 선출했지만, 친박(친박근혜계) 대표라는 결정적인 한계가 있다"면서 "우리는 친노·친문 패권집단에 휘둘리지 않는 비주류 독립후보인 이종걸을 당 대표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