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구 여제' 김연경, 브라질전 패배에…"실력이 아직 부족했다"

입력 2016-08-13 19:03:08 | 수정 2016-08-13 19:0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배구 여제' 김연경이 브라질전 패배에도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A조 4차전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7-25 00-25 00-25)으로 완패했다.

경기 후 만난 김연경은 "진짜 강하고 잘한다"면서 "이대로라면 브라질이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낼 수 있을 것 같다. 잘한다는 것, 강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연경은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이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는 "브라질 홈팬들이 워낙 에너지 넘치게 응원했는데, 응원 때문에 졌기보다는 실력이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냉정한 평가를 했다.

그는 "사실 한 세트만 따내는 것이 목표였다. 마지막 세트에서 아깝게 졌는데 저 없이 잘 싸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연경이 이날 2세트 중반부터 빠진 것은 몸 상태와는 무관했다.

이날 서브 리시브가 크게 흔들려, 부정확한 토스를 김연경이 무리하게 처리하려고 했다가 자칫 다칠까 우려됐기 때문에 뺀 것이었다.

김연경은 이날 서브 리시브 불안에 대해 "일단 브라질의 서브가 예리했다. 또 경기장이 크고 바람도 많아서 공이 흔들려 리시브하기가 어렵다"며 "우리 말고도 다른 팀도 마찬가지다. 빨리 적응해야 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