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O-1' 비자에 멤버들도 깜짝 "정말 대단하신 분"

입력 2016-08-13 19:31:40 | 수정 2016-08-13 19:3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의 'O-1비자'가 공개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는 미국 특집이 첫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공항에 멤버들과 함께 모여 "여기에 모였다는 건 저희가 어디에 간다는 얘기죠"라며 "이제는 진짜 갑니다. 지난 번 미국행 취소로 고기리 계곡에 갔었는데 이번엔 진짜 LA로 갑니다"라고 미국 특집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잭 블랙과의 재회는 아쉽게 무산됐다. 저번에 잭 블랙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번엔 영화 스케줄로 만날 수가 없게 됐다. 아쉽게 볼 수는 없지만 정준하 씨의 '행운의 편지' 벌칙은 남아있다. 벌칙쇼 하러 LA에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갑자기 유재석에게 "잠깐 줘봐요"라며 "이 분 진짜 대단하신 분이네. 높으신 분들만 받는다는 O-1비자"라고 감탄했다.

O-1비자(특기자 비자)는 예술, 교육, 사업, 운동 등에 특출난 능력이 있는 자에게 주는 비자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보통은 받기 힘든 비자다. 싸이, 이병헌 정도나 받을 수 있는 거다"라며 "우리는 O-2비자다"라고 아쉬워했다.

정준하는 "너 없이는 미국 입국도 안 돼"라고 했고 하하는 "대한민국 자랑이네"라고 자랑했다. 유재석은 "이번에는 정말 유재석과 아이들로 가는 거네"라고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