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민주 당 대표 후보들, '노동자' 단어 삭제 된 강령에 항의

입력 2016-08-13 22:15:02 | 수정 2016-08-13 22:15: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민주 당 대표 후보들이 강령 전문에서 '노동자'라는 단어가 빠진 것에 대해 항의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현행 강령 전문 중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한 노력을 존중한다"는 대목이 새 강령 개정안 초안에선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을 존중하며,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로 바뀌었다.

'노동자'라는 표현이 삭제된 것이다. 이에 더민주 당 대표 경쟁에 나선 김상곤 후보 측은 13일 논평을 내고 "노동문제를 외면하거나 경시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김상곤 후보는 이날 광주 대의원대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계급적 관점이 아니라 생활현장에서 일과 관련해 '노동자'를 지칭하면 충분히 확장 가능성이 있는 데 굳이 뺄 이유가 없다"면서 "대다수 국민과 관련되는 사안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취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을 유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후보 측도 논평을 내고 "우리 당은 힘없고 소외받는 사회적 약자를 지키고 보호하며 대변해 온 70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데, 한국에서 노동자는 여전히 약자"라면서 "당의 역사와 정체성을 스스로 부인하는 일"이라고 철회를 주장했다.

또한, "현재 우리 당의 모태는 지난 2012년 민주당과 한국노총, 시민사회세력의 통합으로 시작됐다"면서 "노동부문 대의원과 정책당원제를 도입한 이유도 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