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눈물의 그라운드' 미네이랑

입력 2016-08-14 13:38:31 | 수정 2016-08-14 15: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0-1 패배로 4강 진출이 좌절된 뒤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