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섹션' 진세연, 아이돌 꿈꾸며 쥬얼리S 댄서로 활동…중학교 시절도 '극강외모'

입력 2016-08-15 11:16:21 | 수정 2016-08-15 11:1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섹션TV' 진세연/사진=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섹션TV' 진세연/사진=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배우 진세연의 중학교 시절 과거영상과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에서는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 활약하고 있는 진세연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진세연은 "학창시절 인기를 셀프 자랑해달라"라는 요청에 "중학교 때까지는 선거가 보통 인기투표이지 않냐? 내가 늘 회장이 되더라"라며 웃었다.

'섹션' 리포터 박슬기는 "그래서인지 데뷔 전에 잠원동 윤아라는 별명으로 불렸다더라"라고 말했고 진세연은 오해가 있다고 밝혔다.

진세연은 "데뷔 후 첫 인터뷰를 했을 때 기자분이 '윤아 느낌이 난다'고 말을 하더라. 그래서 '감사하다'고 했더니 나중에 내가 '잠원동 윤아'라고 말을 한 것처럼 나왔더라. 소녀시대 윤아 씨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16세이던 지난 2009년 걸그룹 쥬얼리S의 백댄서로 활동한 바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진세연은 "가수 연습생으로 기획사에 있었는데, 어쩌다 광고를 찍게되면서 연기쪽으로 전향하게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