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박신혜, 세상은 아직 유혜정 편이 아니었다

입력 2016-08-16 09:27:07 | 수정 2016-08-16 09:2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박신혜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박신혜


'닥터스'의 세상은 아직 박신혜 편이 되지 못했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하명희 극본, 오충환 연출) 유혜정(박신혜 분)이 할머니 말순(김영애 분)의 죽음에 명훈(엄효섭 분)의 과실이 있음을 알게되지만 달라지지 않은 현실을 실감하고 좌절한다.

지난 15일 방송된 '닥터스' 16회에서는 VIP병동의 나민수 환자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징계위원회에 출석한 혜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명훈의 의료사고에 대한 전초전인 징계위원회에서 혜정은 수술에 임하는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적절한 대처를 했음을 당당하게 소명하고 한달 정직 처분을 받는다.

한편 치현으로부터 말순의 마취기록지를 받아 혜정에게 전한 지홍(김래원 분)은 혜정이 과거 할머니의 죽음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원한다.

혜정은 지홍의 충고에도 마취기록지를 바탕으로 명훈에게 의료과실이 있었음을 추궁하지만 명훈은 "실수가 있었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마음이 담긴 사과를 건네지 않는다. 진실을 알았음에도 하나도 달라지지 않은 현실에 눈물 지은 혜정은 변호사를 찾아가보지만 이미 시효가 만료되어 법적으로도 정당한 대응을 할 수 없음을 깨닫고 좌절한다.

혜정을 찾아온 지홍은 자신 역시 아버지의 죽음에 석연치 않은 뭔가가 있음을 알지만 그 진실을 밝히기 위해 오늘을 포기하지 않는다며 혜정을 설득한다. 1

7부 마지막 "진실이 밝혀지면 세상이 달라질 줄 알았다. 하지만 세상은 달라지지 않았다"는 혜정의 내레이션과 슬픔에 찬 눈빛은 할머니의 죽음 이후 13년 동안 진실을 밝히기 위해 달려온 혜정의 깊은 ! 좌절을 실감하게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함께 아프게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변화하는 과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며 김래원-박신혜의 강력한 케미, 개성이 살아숨쉬는 의국 구성원들의 생생한 모습으로 월, 화요일 밤 안방극장에 감동과 힐링을 선사하는 '닥터스'는 이제 종영까지 3회를 남기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