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두 "재미교포 남편과 부부싸움, 사전 필요해"

입력 2016-08-16 09:43:32 | 수정 2016-08-16 09:43: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자두가 자신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JTBC '이승연의 위드유'에 출연한 자두는 재미교포 목사인 남편에 대해 "처음에 날 만났을 때만해도 한국말을 전혀 못했다. 지금은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승연이 "아예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이 백년해로한다는 소리가 있어. 말이 통하는 순간부터 싸운대"라고 말하자 자두는 "결혼 선배님들이 '야, 너희 말 안 통해서 안 싸우는 거야'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물론 우리도 다투긴 다투는데, 사전을 가지고 다퉈야 되니까. 깊은 얘기가 들어가면. 스펠링 모르면 또 못 찾아"라고 부부싸움 방식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자두는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우리 신랑이 재미교포 목회자다. 작은 교회에서 그냥 영어로 하는 예배가 시작되면서 부임해온 목회자와 눈이 맞은 거다. 교회에서 만나가지고 아직도 교회에서 살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속임 당하고, 다 잃고, 착취도 당해보고, 법적으로 얽혀도 보고. 이런 일들 때문에 많이 지쳐있을 때 우리 신랑이 뿅 하고 나타났다. 진짜 소망처럼, 희망처럼 뿅뿅뿅 하고 나타나서 기쁨을 그때 찾았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자두는 지난 2013년 12월 6세 연상 재미교포 목사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