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에서 10년 거주"…티파니 SNS 논란, 사과에도 비난 일색

입력 2016-08-16 10:06:09 | 수정 2016-08-16 10:33: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티파니 SNS 논란
티파니 SNS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티파니 SNS 논란


소녀시대 티파니가 SNS에 전범기 이모티콘을 게재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사과에도 비난이 일고 있다.

14일 새벽 티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장기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이어 광복절인 15일에는 스냅챗에 전범기 무늬의 '도쿄 재팬'이라는 이모티콘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누리꾼들의 비난이 일자 티파니는 "안녕하세요. 티파니입니다. 이렇게 소중하고 뜻깊은 날에 저의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의 글을 전했다.

하지만 본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해 언급조차 없는 무성의한 사과문에 티파니를 향한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누리꾼들은 티파니가 미국 국적을 가졌지만 한국의 성을 가졌으며 한국에서 활동한 지도 10년이 넘었다며 분노를 식히지 못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