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엽 "사기 피해액, 윤정수보다 내가 더 많다"

입력 2016-08-17 11:11:40 | 수정 2016-08-17 11:1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신동엽과 윤정수가 아픔을 웃음으로 승화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곰 같은 여우 vs 여우 같은 곰’이란 주제로 취재담 토크 배틀이 펼쳐졌다.

이날 한 사회부 기자는 사기 사건에 관한 취재담을 풀어놨다. 사기에 관해 아픈 상처가 있는 신동엽과 윤정수는 전문가 못지 않은 관련 지식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유심히 관찰하던 김태현은 “조금만 알아보면 사기라는 걸 알 수 있는데 왜 당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과 윤정수는 “모든 게 욕심 때문에 눈이 멀게 되는 거다”고 입을 모았다.

김태현은 “서로 오픈은 안 했겠지만 누가 더 크게 (사기를) 당했냐”고 다시 한번 질문했다. 신동엽은 겸허한 표정으로 “단언컨대 저라고 생각합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정수는 “신동엽 씨가 액수는 클지 몰라도 규모에선 내가 훨씬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을 웃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