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김유정, 포스터 촬영하다 눈물 날 뻔한 사연

입력 2016-08-17 11:04:57 | 수정 2016-08-17 11:0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의 눈맞춤 포스터가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됐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에서 악연 같은 첫 만남 이후 궁 안에서 재회, 운명 같은 청춘 로맨스를 선사할 츤데레 왕세자 이영(박보검)과 사랑스러운 위장내시 홍라온(김유정).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유쾌함 가득한 왕과 내시의 콜라보를 기대케 했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아름다운 커플 케미를 선보였다.

높게 튼 상투, 초록빛 내시 옷으로 성별을 감춘 위장내시가 아닌, 한쪽으로 늘어뜨린 긴 머리와 아름다운 화관으로 완전한 여인의 자태를 드러낸 라온. 그런 라온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시선을 떼지 못하는 영. 맞닿은 두 손만큼이나 설레는 이들의 눈 맞춤은 심장을 뛰게 만든다.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도 영과 라온의 로맨스를 위해 뜨거운 조명 아래에서도 감정을 잃지 않은 박보검과 김유정. 촬영이 시작되자 박보검은 김유정에게 먼저 다가가 손을 잡고 거리를 좁혀가며 분위기를 리드했고, 김유정 역시 시선을 마주하며 화답했다.

여기에 사진작가가 “오케이”라고 외치자마자 그렁그렁한 눈으로 “눈물 날 뻔했어”라고 외쳤다는 박보검과 김유정의 귀여운 후문은 두 사람이 서로가 서로의 눈을 보며 영과 라온의 감정선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배려했음이 드러난 대목으로 이들이 펼쳐나갈 로맨스에 기대를 더했다.

제작진은 “궁에서 재회한 영과 라온은 아웅다웅 다투고 티격태격 장난을 치며 풋풋하고 유쾌한 로맨스를 그리게 된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이처럼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예측불가다. 본방송에 대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 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연애의 발견’의 김성윤 PD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로 오는 8월22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