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남장여자 연기, '커피프린스' 윤은혜 참고"

입력 2016-08-18 14:54:50 | 수정 2016-08-18 15:2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사진=변성현 기자


믿고 보는 사극요정, 배우 김유정이 돌아왔다.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유정은 2015년 드라마 '앵그리맘' 이후로 1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김유정은 조선 최초 연애 카운슬러 조선 유일의 남장여자 내시 홍라온 역으로 왕세자 이영 역의 박보검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사극은 김유정이 자신있는 장르 중 하나. 그동안 영화 '황진이'를 비롯, 드라마 ‘해를 품은 달’, ‘계백’ ‘구미호 : 여우누이뎐’ 등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 바 있다.

'사극 로맨스'에 임하는 김유정의 포부는 어떨까. "남장여자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진부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커피프린스' 윤은혜 선배의 연기를 봤다. 설정이 남자들 속에서 당황하고 귀여움을 받고 있어서 모니터를 했다. 라온이는 누가 봐도 사랑스럽고 귀엽다. 개인적으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느낌이 나에게 날 수 있을까 고민 많았다."

김유정은 '대세남'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처음에 박보검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잘 됐다 싶었다. 촬영장에서 만나면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대해 박보검은 "김유정은 사극 선배"라면서 "함께 촬영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화답했다.

김유정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 자신감을 표했다. 그는 "자랑할 것이 많다"면서 "웃음이 가득한 작품으로 시청자들에게 행복한 시너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왕세자와 위장내시의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연애의 발견’의 김성윤 PD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 출연,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