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미성년자 김유정과 스킨십 어떡하죠?

입력 2016-08-18 15:08:46 | 수정 2016-08-18 18:34: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박보검이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미성년자 김유정과 로맨스 호흡을 펼친다.

박보검은 올해 초 종영된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출연으로 '대세남'으로 떠올랐다. 이후 차기작은 바로 사극인 '구르미 그린 달빛'.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의 제작발표회에서 방송을 앞둔 박보검의 속내를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응팔'의 최택과 상반된 캐릭터라 중심잡기가 어려웠다. 영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대본으로 봤을 때 흡입력있는 캐릭터였는데 막상 표현하려고 보니 어렵더라. 캐릭터에 대해 연구하고 이해하고 다가가려고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방영 전 부터 박보검의 출연으로 큰 홍보효과를 누렸다. 이에 대해 "사실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라면서 "이 작품을 이끌어 가야 하는데, 기대가 큰데 부응할 수 있을까 했는데, 저 혼자 만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감독, 작가, 스텝, 주조연 배우들이 모두가 주인공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청춘 테라피'라고 말하고 싶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통해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성년자인 김유정과의 로맨스 호흡에 대해 "연기할 때는 선배"라면서 "미성년자이지만 연기할 때는 성숙하다"라고 언급했다.

박보검은 "촬영장에서 김유정에게 배려를 많이 받고 있다. 스킨십과 같은 부분은 방송으로 지켜봐 달라"라고 기대감을 자아내게 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왕세자와 위장내시의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연애의 발견’의 김성윤 PD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 출연,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