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응팔의 저주? 류준열-혜리, '망했다' 생각 안해"

입력 2016-08-18 15:32:46 | 수정 2016-08-18 17:1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과 '응답하라 1988'에 함께 출연한 배우 류준열, 혜리. /사진=변성현 기자,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과 '응답하라 1988'에 함께 출연한 배우 류준열, 혜리. /사진=변성현 기자, 한경DB


배우 박보검이 '응팔의 저주'를 피할 수 있을까.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박보검은 올해 초 종영된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출연으로 20대 남자배우 중 '대세'로 떠올랐다. 오랜 고민 끝에 선택한 작품은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에 앞서 차기작에 출연했던 '응팔'의 배우 류준열, 혜리는 '응팔의 저주'라는 말을 상기시켰다. 출연작인 '딴따라', '운빨로맨스'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 시청률을 기록했기 때문.

박보검은 이같은 질문에 "'응답의 저주'라는 말이 정말 속상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얼굴과 이름을 알릴 수 있었던. 축복 받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류준열, 혜리의 작품이 '망했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박보검은 "모든 배우들이 작품을 통해 한 걸음 성장하고 또 다른 기대와 같은 마음을 품게 한다"라면서 "'잘 되고, 안 되고'를 떠나 나도 열심히 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왕세자와 위장내시의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연애의 발견’의 김성윤 PD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 출연,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