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볼트, 올림픽 200m 3연패 성공했지만…"내 기록, 불만스럽다"

입력 2016-08-20 09:35:39 | 수정 2016-08-20 09:3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200m 3연패에 성공한 우사인 볼트가 여전히 만족하지 못 했다.

우사인 볼트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200m 결승에서 19초78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볼트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100m와 200m를 3회 연속 제패한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볼트는 경기를 마친 뒤 "내가 이룩한 것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볼트는 "정말 열심히 훈련하면서 그런 피땀이 보상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번에 받아든 기록에는 만족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몸이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았다. 난 점점 나이를 먹고 있다. 내 몸도 늙었다"고 설명했다.

볼트는 "이번이 내 마지막 200m 경기가 될 것 같다"면서도 "내 코치의 의견은 다를 것"이라고 밝혀 여지를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