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당, "청와대의 특별감찰관 비판, 무리수이자 자충수다"

입력 2016-08-20 11:09:51 | 수정 2016-08-20 11:0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야당이 특별감찰관 비판에 나선 청와대의 행동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0일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중대한 위법행위'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본말전도이자 자충수"라고 지적했다.

두 야당은 특히 청와대가 이처럼 '강공'에 나선 것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검찰수사의 본질을 흐리기 위한 것이라며 공정한 수사를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우 수석이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본말전도'라는 말도 모자란다. 정국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청와대가 정신이 있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당파적 이익을 위하고 특정인물을 지키려고 법체계를 이렇게 흔들어도 되는 것이냐"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정국 주도권을 회복했을 때 우 수석도 내보낼 수 있다는 계산인 듯한데, 이런 대응이 오히려 현 정부의 레임덕을 재촉하는 행위일 수 있다"며 "검찰이 끝까지 '하수인' 역할을 할지, 칼을 빼 들지 모른다. 이번 청와대의 대응은 무리수이자 자충수"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이 감찰관의 감찰내용 누설이 '국기를 흔드는 일'이라면 그를 임명한 대통령부터 책임이 있다"며 "또 감찰 누설이 국기의 곁가지를 흔드는 것이라면 우병우 수석이 직을 유지하며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국기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