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혜리, 태권도 67kg급 금메달 "과정도 결과도 좋았다"

입력 2016-08-20 11:28:15 | 수정 2016-08-20 11:28: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오혜리 선수가 소감을 밝혔다.

오혜리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저 들어가서 한 경기 더 해야 하는 것 아니죠"라고 웃으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제 해냈구나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혜리는 "늘 항상 열심히 했고,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동안에는 결과가 썩 좋지 않았는데 오늘은 과정도 결과도 모든 게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이어 "상대가 머리를 잘 숙이는 편이라 공격이 잘 먹히질 않았다"며 "에라 모르겠다고 생각하고 뒷발을 들었는데 먹혔다"고 결승전 상황을 전했다.

"마지막이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