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림픽 3회 연속 3관왕 달성한 볼트 "통산 금메달에서도 공동 1위"

입력 2016-08-20 14:28:31 | 수정 2016-08-20 14:29: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우사인 볼트가 올림픽 육상 3회 연속 3관왕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자메이카 남자 400m 계주팀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400m 계주 결승에서 37초27을 기록해 우승했다.

400m 계주 3연패를 이룩한 자메이카의 앵커(마지막 주자)는 볼트였다. 아사파 파월, 요한 블레이크, 니켈 아슈미드가 1∼3번 주자로 나선 자메이카는 볼트에게 마지막을 맡겼다.

3번 주자 야슈미드가 다가오는 걸 확인한 볼트는 조금씩 속력을 높이기 시작했고, 바통을 받은 뒤 전력 질주했다. 바통을 받은 볼트는 2위권과 간격을 더 벌리며 결승점에 도달했다.

100m와 200m에서 올림픽 최초의 3연패 위업을 이룬 볼트는 동료와 힘을 합해 계주 3연패도 달성하면서 올림픽 육상 3회 연속 3관왕을 완성했다.

동시에 자신도 올림픽 9번째 금메달을 손에 넣으며 1920년대 장거리 선수로 활약한 파보 누르미(핀란드)와 미국 육상의 아이콘 칼 루이스와 통산 금메달 획득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한편 일본이 37초60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미국이 실격 처리되면서 37초64를 기록한 캐나다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