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출시 첫날부터 번호이동 급증, "과열기준 초과"

입력 2016-08-20 14:53:15 | 수정 2016-08-20 14:53: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갤럭시노트7 출시 첫날 번호이동이 급증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출시 첫날인 지난 19일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번호이동이 당국의 과열 기준을 크게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전체 시장의 번호이동은 3만5천558건이었다. SK텔레콤 가입자가 722명, LG유플러스 가입자가 445명 각각 순증했고, KT 가입자가 1천167명 순감했다.

전날 번호이동 건수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의 기준으로 삼는 2만4천건을 훨씬 웃도는 수치였다.

이는 갤럭시노트7을 예약 구매한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단말기를 개통하면서 나타난 예외적인 현상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통신사들이 품귀현상을 보이는 갤럭시노트7을 판매하면서 번호이동 고객을 우선적으로 유치하는 것으로 알려져 시장 과열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가 40만대 넘게 예약판매된 만큼 다음 주 초까지 번호이동이 상당히 많을 것"이라며 "시장이 과열된 것인지 판단하려면 다음 주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