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정준하, 캠핑 전문가라더니…"

입력 2016-08-20 19:05:34 | 수정 2016-08-20 19:0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조슈아트리 국립공원에서 캠핑에 나섰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 '캘리포니아 LA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LA에서 마지막 날을 보내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LA MBC 미주법인 이태희 PD와 함께 코리아타운과 할리우드 관광에 나섰다. 이들은 코리아타운 인터체인지의 교통 체증을 지켜보자는 PD의 제안에 "왜 여기까지 와서 그걸 봐야 하냐"고 되물었다.

그럼에도 PD는 꿋꿋하게 남가주 대학교로 안내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무한도전'을 보신 적이 있는지 모르시겠는데 이렇게 진행하면 안 된다"고 진지하게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멤버들은 차를 타고 가다 한국학 연구소를 지나쳤다. 종 잡을 수 없는 관광에 멤버들은 의심을 거두지 못했고 반발은 점점 커져갔다. PD는 중간에서 난처한 듯 말까지 더듬으면서도 한인회관으로 안내하는 등 코리아 타운 명소 투어를 계속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조슈아트리 국립공원으로 떠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광희는 하와이에서 비행기를 놓쳐 다음날 아침에 합류하게 된 양세형의 소식을 들었다.

이어 멤버들은 캠핑의 꽃 바베큐에 나섰다. 정준하는 자칭 캠핑 전문가라며 바베큐를 진두지휘했고 이에 유재석은 "형은 전문가가 아니다. 전에 한강에서 캠핑한다길래 갔더니 매니저가 다 하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