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정준하, 한국 생활 정리하고…"

입력 2016-08-20 19:53:45 | 수정 2016-08-20 19:5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정준하에게 미국 생활을 권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은 미국 캘리포니아를 누볐다. 이후 '무한도전' 멤버들은 장소 한 곳을 선택해 그곳에서 담소를 나눴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준하가 옆에서 보면 진짜 미국 사람 같다"고 말했고 하하와 유재석 역시 정준하가 가발이 잘 어울린다며 웃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정준하를 박완규, 애봉이, 안토니오 반데라스 등에 비유해 그에게 '천의 얼굴'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이에 박명수는 정준하에게 "너는 미국이 맞다. 여기 있어라 그냥. 한국 생활을 정리하고"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2500개 되는 유명인의 이름 중 이곳에 이름을 새긴 3명의 한국인의 이름을 20분 안에 찾아오라는 미션을 받았다.

브루스리, 샤론스톤, 히치콕, 미키마우스, 안나리, 킴 베이싱어, 찰리 채플린 등 유명인들의 이름은 발견됐지만 한국인 3명의 이름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때 정준하와 양세형, 광희가 안성기와 이병헌의 이름을 발견했다. 하지만 한 명의 이름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이후 멤버들은 멀리 떨어진 곳에서 "필립 안"이라는 이름을 발견했다. 그는 할리우드에 진출한 최초의 한국인이자 한인 2세 배우로, '모정', '쿵후' 등에 출연했다.

특히 멤버들은 필립 안이 독립 운동가 도산 안창호의 아들이라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