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전 대표, 우병우 수석 거취 언급 "결단 내릴 때가 왔다"

입력 2016-08-20 20:12:39 | 수정 2016-08-20 20:1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김무성 전 대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언급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0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직권남용과 횡령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데 대해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단을 내릴 때가 왔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전국 민생투어' 일정을 잠시 중단하고 상경,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 수석 관련 질문에 "우리나라 사정기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수석이 (검찰 수사를 받을 상황에서) 그 자리에 있어서 되겠느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무성 전 대표 또 "지금까지 우 수석에 대해 한마디도 안 했는데, 그만큼 우 수석이 중요한 역할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특별감찰관이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병우 본인이 대통령에게 부담 줘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