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전 대표, 우병우 수석 거취 언급 "결단 내릴 때가 왔다"

입력 2016-08-20 20:12:39 | 수정 2016-08-20 20:1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김무성 전 대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언급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0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직권남용과 횡령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데 대해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단을 내릴 때가 왔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전국 민생투어' 일정을 잠시 중단하고 상경,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 수석 관련 질문에 "우리나라 사정기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수석이 (검찰 수사를 받을 상황에서) 그 자리에 있어서 되겠느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무성 전 대표 또 "지금까지 우 수석에 대해 한마디도 안 했는데, 그만큼 우 수석이 중요한 역할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특별감찰관이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병우 본인이 대통령에게 부담 줘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