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朴대통령, '인천상륙작전' 관람 "국민 단합이 필요한 때"

입력 2016-08-20 21:17:25 | 수정 2016-08-20 21:1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근혜 대통령이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관람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영화 티켓을 예매한 일반 시민들 및 대통령 비서실 소속 수석 비서관 4명, 청와대 행정인턴 15명과 나란히 이 영화를 감상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외부에서 영화를 본 것은 지난 5월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를 감상한 이후 3개월 만이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의 안내로 영화관에 입장한 박 대통령은 다른 관람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좌석에 앉아 양옆에 자리한 인턴들과 반갑게 인사한 뒤 곧바로 영화에 몰입했다.

약 2시간만에 상영이 끝난 뒤 앞줄에서 영화를 본 한 여성 관객이 뒤를 돌아보며 "대통령님,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네자 박 대통령은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이 영화관에서 퇴장할 때에는 시민들이 다시 박수를 보냈다.

한편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이번 '인천상륙작전' 관람은 누란의 위기에서 조국을 위해 헌신한 호국영령의 정신을 한 번 더 되새기고, 최근 북한의 핵 위협 등 안보 문제와 관련해 국민이 분열하지 않고 단합된 모습으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