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도산 안창호 가족들, "독립을 위해 싸운 이들을 기억해달라"

입력 2016-08-20 22:11:13 | 수정 2016-08-20 22:11: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도산 안창호에 대한 고마움을 되새겼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미국 L.A. 특집 2탄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에 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L.A.를 관광했다. 이어 제작진에게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한국 사람의 이름을 찾으라’는 미션을 받았다. 할리우드에 이름을 새긴 한국 배우 두 사람은 바로 안성기와 이병헌이었다. 세 사람이라고 했지만 멤버들은 두 명밖에 찾지 못했다.

마지막 사람은 바로 할리우드 최초의 한국인 배우 필립 안이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필립 안의 아버지가 도산 안창호 선생이라는 사실이었다. 멤버들이 무심코 지나친 코리아타운 투어는 안창호 선생의 이름을 딴 곳을 둘러보는 코스였던 것으로 밝혀져 숙연해졌다.

이후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를 찾은 멤버들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안필영을 만났다. 안필영은 한 번도 아버지의 얼굴을 본 적이 없지만, 안창호의 부인은 안필영에게 “아버지를 따라야 한다”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필립 안은 아버지 안창호가 나라를 위해 일하는 동안 가족을 위해 일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체포된 안창호를 빼내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고. 안창호의 위대한 업적, 우리나라의 독립 뒤에는 필립 안도과 안창호의 부인 이혜련 여사의 희생이 있었다.

안필영은 “이국에서 많은 사람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싸웠다는 걸 기억해달라. 그랬던 이유는 조국을 사랑했고 동포를 사랑했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역사와 독립운동가의 노력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