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인비, '출전권 양보' 권유 비웃은 金…'골든 그랜드 슬램' 달성

입력 2016-08-21 07:58:33 | 수정 2016-08-21 09:2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인비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박인비 ⓒ gettyimages/이매진스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자신의 이력에 올림픽 금메달을 추가했다.

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

박인비는 이로써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또한 박인비는 세계 골프 사상 최초로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동메달은 10언더파 274타를 친 펑산산(중국)이다.

양희영(27·PNS창호)이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23·미래에셋)은 1언더파 283타,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박인비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박인비 ⓒ gettyimages/이매진스


박인비의 금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금메달 9개째를 획득했다.

박인비는 경기를 마친 후 "사실 이번 대회 성적을 장담할 수 없었다"며 "다만 한계에 도전한다는 올림픽 정신에 걸맞게 겸허한 자세로 경기에 나선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만일 도전할 수 있다면 좋은 목표가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박인비는 대회 전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으로 우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올림픽 직전 치러진 삼다수 마스터스에선 컷 탈락했다. 후배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양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박인비는 7월 11일에 올림픽에 출전하겠다는 뜻을 전격적으로 밝혔다. 당시 박인비는 "올림픽 출전은 오랜 꿈이자 목표"라며 "부상 회복 경과를 두고 깊이 고민해왔으나 최근 상당히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올림픽이 시작되자 박인비는 달라졌다.

개막에 앞서 연습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기분을 한껏 끌어올린 박인비는 1라운드에서만 1타 차 2위에 올랐을 뿐 2라운드부터 내내 단독 선두를 놓치지 않은 채 '골프 여제'의 위용을 과시했다.

올해 부진한 성적이 이어지자 일부 외신은 '박인비가 올림픽 이후 은퇴할 것'이라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인비는 보란 듯이 압도적인 기량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로 거듭나게 됐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