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림픽 체조' 손연재, 눈물 왈칵…"노메달이면 무슨 일 날 듯" 부담 토로

입력 2016-08-21 10:26:33 | 수정 2016-08-21 10: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림픽 체조 손연재
올림픽 체조 손연재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올림픽 체조 손연재 ⓒ gettyimages/이매진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선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후프(18.216점)-볼(18.266점)-곤봉(18.300점)-리본(18.116점)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에 그쳤다.

3위인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73.583점)와 점수 차는 0.685점이었다.

손연재가 리본에서 받은 점수는 18.116점. 4종목 중에서 가장 낮았다.

손연재는 전날 예선을 5위로 통과한 뒤 “올림픽을 준비하며 성적에 대한 부담이 그 어느 때보다 컸다”고 토로했다.

그는 “올림픽 전 준비하기까지는 메달을 안 따면 무슨 일이 날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도 말했다.

4위가 결정된 손연재는 결국 대기석에서 참고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