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미국 특집서 안창호 선생 사연에 "죄송하고 부끄러워"

입력 2016-08-21 10:47:41 | 수정 2016-08-21 10:4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재석과 멤버들이 '무한도전'에서 반성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2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미국특집 2탄에서는 멤버들이 L.A 관광 중 도산 안창호 선생의 발자취를 따랐다.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를 찾은 멤버들은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안필영을 만났다. 안필영은 "이국에서 많은 사람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싸웠다는 걸 기억해달라. 그랬던 이유는 조국을 사랑했고 동포를 사랑했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안필영을 통해 몰랐던 역사를 알게 된 무한도전 멤버들은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멤버들은 안창호 선생의 외손자를 만났다. 그의 집에는 안창호 선생의 여권, 가방, 초상화 등이 있었다. 외손자는 "독립운동 당시 정말 가난했다. 하지만 조국의 품위를 유지하기 위해 그런 티를 내지 않으셨다"고 했다.

이 말을 들은 유재석은 울컥한 모습을 보였고, 특히 안창호 선생의 순국 직전 모습을 보자 멤버들을 눈물을 글썽거렸다.

미국 일정을 마친 뒤 귀국한 유재석과 무도 멤버들은 도산 공원을 찾아 “100m 걸으면 바로 보이는 곳인데 발견하지 못했다”며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