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림픽 체조' 손연재, 4위로 메달 무산…세계의 벽은 높았다

입력 2016-08-21 13:03:40 | 수정 2016-08-21 13:0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4위 손연재
4위 손연재 ⓒ gettyimages/이매진스기사 이미지 보기

4위 손연재 ⓒ gettyimages/이매진스


'체조 요정' 손연재가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메달을 노렸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후프 18.216점, 볼 18.266점, 곤봉 18.300점, 리본 18.116점으로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동메달은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73.583점)가 차지했다.

손연재는 별다른 실수 없이 4종목 모두 안정된 연기를 펼쳤지만 3위 간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와 0.685점 차이로 메달 획득 꿈은 물거품이 됐다.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메달을 노렸지만 세계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