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혜선 "7개월 간의 '아이가 다섯', 보잘것 없던 신인배우의 성장" 종영 소감

입력 2016-08-21 13:11:56 | 수정 2016-08-21 17:4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 신혜선
'아이가 다섯' 신혜선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신혜선 / 사진 = 한경DB


배우 신혜선은 KBS2 주말극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방 소감을 전했다.

신혜선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이가 다섯' 마지막회 대본 사진과 함께 "7개월을 연태로 살았네요. '아이가 다섯'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감히 상상해 본 적도 없는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라며 "시원한 마음보다는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먼저 들지만, 연태가 행복해진 만큼 웃으며 보내려고 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7개월 동안 정말 보잘 것 없었던 한 명의 신인 배우가 많은 분들에 응원 속에 한 뼘은 성장한 것 같아요. 돌이켜보면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라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한 뒤 "선배님 그리고 동료 배우들과 함께하며 연기의 즐거움을 배우게 됐고, 김정규 감독님 정현정 정하나 작가님을 비롯한 최고의 스태프 분들과 호흡하며 현장의 행복을 알게 되었습니다"고 고마움을 덧붙였다.

아울러 "팬 여러분. 연태를, 그리고 신혜선이라는 배우를 돌아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차기작에서는 연태와는 또 다른 매력의 캐릭터와 연기로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게요. 언제나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여러분 사랑해요♥"라고 애교 섞인 멘트로 글을 마무리했다.

이번 작품에서 신혜선은 7년 동안 친구를 짝사랑한 연애 쑥맥 이연태 역을 맡아 순수하고 풋풋한 모습으로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그는 사랑에 서툰 연태가 상민(성훈)을 만나 연애 고수로 거듭나는 과정을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소화하며 차세대 '로코퀸' 자리를 예약했다.

신혜선은 영화 '하루'에서 변요한과 호흡을 맞추게 된 데 이어 전지현 이민호 커플과 '별에서 온 그대' 박지은 작가가 의기투합한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 전격 합류하며 탄탄대로를 걷게 됐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