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쉬운 4위' 손연재, 마지막 훈련 모습 보니…'밝은 미소'

입력 2016-08-21 13:29:07 | 수정 2016-08-21 13:2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4위 손연재
손연재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손연재 인스타그램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아쉽게 메달 획득을 놓쳤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후프(18.216점), 볼(18.266점), 곤봉(18.300점), 리본(18.116점)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그는 리우 올림픽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지막 훈련 모습을 게재하며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당시 손연재는 "리우 올림픽 전 러시아에서 하는 마지막 훈련 끝. 후회 없이 하루하루 감사하며"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러시아의 한 경기장에서 연습을 마무리한 그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상큼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4위로 경기를 마친 손연재는 인터뷰에서 “제가 점수를 준다면 100점을 주고 싶다. 제가 주는 점수니까”라며 미소지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