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섹션' 하지원 "'발리' 인연 조인성·소지섭, 지금까지도 연락해"

입력 2016-08-21 16:10:47 | 수정 2016-08-21 16:1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하지원이 조인성, 소지섭과의 관계를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MBC'섹션TV 연예통신'에서 하지원은 속옷 광고 모델로 발탁돼 당당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하지원은 인터뷰를 통해 "속옷 광고에 뽑혔다. 이전 모델들은 남자들이었다. 드라마에서 당당한 자신감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몸매 관리에 대해서는 "허리에 힘을 주고 걷는다 자세에서 부터 몸매가 바뀐다"며 평소 꾸준하게 관리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어제 치맥 먹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일'로 친해진 조인성과 소지섭에 관해 "소지섭은 오빠니까 금방 친해졌다. 조인성은 장난꾸러기이면서 성격이 좋다"며 현재도 아주 가끔씩 연락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