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파스타' 보다 재미있어…출연 망설임 없었다"

입력 2016-08-22 14:45:36 | 수정 2016-08-22 14:55: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공효진이 '질투의 화신'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서울 양천구 SBS목동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신우 PD를 비롯해 배우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서지혜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효진은 "기상캐스터와 아나운서의 차이를 잘 몰랐다가 작가님의 설명을 듣고 우리 드라마가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는 멋진 남녀의 이야기가 확실하다고 생각했다"며 "파스타, 미스코리아보다 더욱 발전된 것 같았다. 이야기가 더 풍부해져서 훨씬 더 재미있는 시나리오가 된 것 같아 결정하는데 망설임이 없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24부작이라 조금 길다. 처음이라 고민도 많이 했는데 할 얘기가 많은 드라마라 대장정을 떠나야 한다. 일찍 시작해서 이미 촬영을 많이 해두었다. 기대하셔도 좋은 드라마다"라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질투의 화신'은 마초기자 이화신(조정석 분)과 재벌3세 고정원(고경표 분)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 분)를 만나 사랑과 질투 때문에 망가지는 유쾌한 삼각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파스타', '로맨스타운' 등 로맨스 드라마의 대세를 이끈 서숙향 작가가 집필을 맡고 '엔젤아이즈'를 연출한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4일 밤 10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