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대단한 놈…보통 男배우와 달라"

입력 2016-08-22 15:00:11 | 수정 2016-08-22 15:07: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공효진이 조정석의 연기를 극찬했다.

22일 서울 양천구 SBS목동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신우 PD를 비롯해 배우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서지혜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효진은 "나는 조정석의 '오나귀' 보면서 '어떻게 고백을 저렇게 하지?'라고 생각했다. '대단한 놈이구나'라고 생각했다. 우리가 동갑이고 내가 선배다. 그 드라마 보면서 새롭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정석이 멜로 연기에 굉장한 매력을 갖고 있다, 보통 남자 배우들과 다르다고 생각했다. 이번 대본을 보고 이건 조정석이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 둘은 금방 결정됐다"고 캐스팅 뒷 이야기를 밝혔다.

'질투의 화신'은 마초기자 이화신(조정석 분)과 재벌3세 고정원(고경표 분)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 분)를 만나 사랑과 질투 때문에 망가지는 유쾌한 삼각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파스타', '로맨스타운' 등 로맨스 드라마의 대세를 이끈 서숙향 작가가 집필을 맡고 '엔젤아이즈'를 연출한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4일 밤 10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