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4년차 기상캐스터 役, 엉덩이 뽕이 생명"

입력 2016-08-22 15:12:21 | 수정 2016-08-22 15:15: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공효진이 기상캐스터와 아나운서의 차이를 언급했다.

22일 서울 양천구 SBS목동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신우 PD를 비롯해 배우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서지혜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효진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나는 특정 직업의 캐릭터를 꽤 많이 했다. 직업 안에서 캐릭터의 성향을 형성해나가는 것이 기본인데, 그러면서도 또 중요한 건 '프로듀사'랑 '괜찮아 사랑이야' 해보니까 몇년 차인가가 중요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번엔 4년차 정도 된 기상캐스터다. 드라마를 보며 깨닫게 될 것이 기상캐스터와 아나운서의 차이다. 우리가 보편적으로 아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미묘하면서 확실한 차이가 있다. 아나운서와의 격차가 얼마나 큰 지 알게될 것"이라며 "기상캐스터는 굉장한 볼륨업을 장착해야되더라. 그걸 듣고 깜짝 놀랐다. 엉덩이뽕 등이 생명과 같이 특징적으로 나온다. 여름이라 힘든 부분이 있다"고 토로했다.

'질투의 화신'은 마초기자 이화신(조정석 분)과 재벌3세 고정원(고경표 분)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 분)를 만나 사랑과 질투 때문에 망가지는 유쾌한 삼각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파스타', '로맨스타운' 등 로맨스 드라마의 대세를 이끈 서숙향 작가가 집필을 맡고 '엔젤아이즈'를 연출한 박신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4일 밤 10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