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윤균상, 데뷔 4년만에 여심저격수 등극 "고민 많았는데…"

입력 2016-08-23 09:14:09 | 수정 2016-08-23 14:0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윤균상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윤균상


배우 윤균상이 데뷔 4년만에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받았다.

23일 추가 연장 없이 예정대로 대망의 20회로 종영하는 SBS 화제의 월화드라마 ‘닥터스’ (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는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한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결말을 선사할 예정이다.

다시 한번, 연기 잘하는 배우임을 제대로 증명해낸 배우 김래원과 박신혜, 연기력 논란을 한방에 잠재운 이성경. 이외에 수 많은 연기파 배우들과 특별 출연한 배우들이 열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닥터스’의 배우 윤균상이 안정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은 물론,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안기며 마음을 사로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윤균상은 2012년 SBS 드라마 '신의'에서 '덕만'이라는 캐릭터로 데뷔,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선보인 SBS 드라마 '피노키오'에서는 배우 이종석의 형이자, 심성 착한 인물에서 살인까지 하는 극과 극의 캐릭터 ‘기재명’ 역을 맡았다. 쉽지 않은 역할이었지만 완벽하게 선보이며 '여심 저격수'라는 타이틀을 받을 정도로 강한 인상을 남겨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 잡았다.

또한, 배우 하지원-이진욱 주연의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수컷의 매력이 넘치는 천재피아니스트 ‘차서후’로 분해 차갑고 시크하지만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순정남으로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영화 '노브레싱',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 등 스크린에서도 배우 윤균상 자신만의 매력을 선보여 라이징 스타의 입지를 다지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연기하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어필한 배우 윤균상은 사극의 어벤져스라 불린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 주역으로 나와 최고의 찬사와 주목을 받았다. 배우 윤균상이 연기한 '육룡이 나르샤'에 여섯 번째 용인 조선 제일검 무휼 역은 무공해 청정 매력과 멋진 액션, 극 마다 보여진 깊은 눈빛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진하게 흔들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연기력이 입증된 배우임을 알렸다.

닥터스 윤균상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윤균상


23일 종영하는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에서는 단순하고 까칠하지만 사랑 앞에선 순수한 소년이 되는 ‘정윤도’ 역을 맡아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한, 윤균상이 열연한 정윤도는 감정의 절제력이 뛰어나고 실력 있는 신경외과 의사로 대기업 장남이지만, 후계자 경쟁과 아버지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의사의 길을 택한 자유분방한 사람이다. 하지만, 자신이 사랑하고 믿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임원이 되는 등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이다.

‘여심 저격수’ ‘갖고 싶은 남자(‘갖고남’)’ ‘매력 자판기’ 등 다양한 수식어와 타이틀이 붙여질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윤균상은 첫 등장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 어리숙하면서 귀여운 모습 등 상반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는 물론, 여심을 녹이며 ‘닥터스’의 큰 힘을 실어주는가 하면, 개인 SNS를 통해 ‘닥터스’ 셀프 홍보 등을 하며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또한, 자신이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극에 활력을 넣으며 배우로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윤균상은 "’닥터스’는 저에게 많은 의미가 있는 작품입니다. 더운 날씨 속에서도 항상 웃으며 서로를 응원한 좋은 제작진, 배우분들과 우리 ‘흥윤도’팀과 함께 연기하고 일을 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며 아쉬운 감정과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정윤도’라는 인물은 책임감 강하고 까칠하면서도 단순하고, 솔직한 마음을 지닌 인물이라 고민과 준비를 많이 했는데 ‘닥터스’가 너무 잘되어 행복합니다. 많은 노력과 준비로 임한 작품인데, 벌써 마지막이라고 하니 아쉬운 마음이 크네요. 그 동안 ‘닥터스’와 저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과 함께 고생한 제작진분들, 배우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인사 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뵐 테니 기대해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앞으로의 모습과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