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영실 "대통령 아들과 소개팅 할 뻔…인기 비결은 미모+돈"

입력 2016-08-23 09:27:47 | 수정 2016-08-23 09:2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오영실이 과거 대통령 아들과의 소개팅을 제안 받았다고 털어놨다.

오영실은 최근 진행된 KBS 2TV '1대100' 녹화에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MC 조우종 아나운서는 "오영실이 연애를 쉰 적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았었다"며 "대통령 아들도 만났다는데 사실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오영실은 "만난 게 아니라 소개팅을 할 뻔 했었다"며 "해준다는데 내가 거절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조우종 아나운서가 "인기가 많았나보다. 귀엽고 예뻐서 그런거냐"고 묻자, 오영실은 "나의 인기 비결은 예쁜데 돈도 잘 쓴다는 것이었다"며 "미팅 나갈 때마다 밥을 사면 차를 사주고, 밥을 사면 영화를 보여줬다. 돈이 없어도 만날 수 있는 편한 여자가 되어주는 게 나의 전략이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