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5년 만에 콜레라 환자 발생…"폭염은 창궐하기 너무 좋은 환경"

입력 2016-08-23 14:48:16 | 수정 2016-08-23 14:4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콜레라 환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국내에서 '후진국병' 콜레라 감염 환자가 나온 것은 15년 만이다.

23일 질병관리본부(KCDC)는 광주광역시의 모 의료기관이 신고한 A씨(59)가 콜레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올해 해외여행 기록이 없는 A씨는 국낸에서 콜레라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콜레라는 콜레라균에 오염된 어패류 등 식품, 오염된 지하수 등의 음용수 섭취로 발생한다. 상·하수도가 제대로 분리되지 않은 곳의 집단 감염 빈도가 높아 후진국 감염병으로도 불린다.

환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등과 직접 접촉에 의해 감염될 수 있다. 공기 중에서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만큼 전염력이 크지는 않다. 소화기 감염병 가운데에서도 이질,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비하면 전염력이 약하다.

콜레라는 보통 2~3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난다. 복통을 동반하지 않는 심한 설사와 구토를 동반한 탈수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때로는 저혈량성 쇼크 등이 나타나기도 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A씨는 지난 18일 의료기관으로부터 콜레라 의심환자로 신고됐으며, 22일 실험실 검사를 통해 콜레라 환자로 확인됐다.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은 뒤 현재는 건강을 회복해 귀가한 상황이다. 부인과 딸, 아들 등 가족 역시 별다른 증상이 없다.

한국에서 콜레라는 2001년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유행이 발발해 162명의 환자가 나왔던 것이 마지막이다. 2002년 발생한 2명의 환자는 2001년 유행에 의한 환자로 보고 2001년 통계에 포함되고 있다.

국내에서 15년 만에 콜레라 환자가 발생한 배경엔 폭염이 이유로 꼽힌다. 정기석 질본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날이 너무 더워 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인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며 "더위 때문에 짧은 시간 동안 급격히 콜레라균이 번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은희 질본 감염병관리과장도 "해수면의 온도 상승이 콜레라균 번식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방역당국은 A씨가 방문했던 식당 등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가 해외 수입된 음식물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콜레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과거와 달리 상·하수도의 분리 등 인프라가 개선된 만큼 콜레라가 유행으로 번질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다만 지역에서 집단 감염자 발생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질본은 콜레라 예방 수칙으로 ▲ 안전한 식수 마시기 ▲ 오염된 음식물 섭취 금지 ▲ 물과 음식물은 철저히 끓이거나 익혀서 섭취 ▲ 음식물 취급 전과 배변 뒤에 30초 이상 손씻기 등을 제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