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그달' 김유정·진영, 옷 깃만 스쳐도 인연이랬다…'공주님 안기'로 승부

입력 2016-08-23 17:28:26 | 수정 2016-08-23 17:2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진영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진영


‘구르미 그린 달빛’이 김유정이 박보검 뿐아니라 진영과의 깨알같은 연기 호흡을 예고했다.

지난 22일 첫 방송 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1회분에서 조선 최초 연애 전문 카운슬러 홍라온과 외모부터 집안, 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마성의 꽃 선비 김윤성 역으로 등장한 김유정과 진영. 이들이 23일 밤, 묘한 인연을 이어나간다.

라온의 연애 카운슬링으로 사랑을 확인한 양반집 노비 대근(차태현)과 며느리 은혜 아씨(조여정)가 도피에 나서는 바람에 수배자가 된 라온. 벽에 붙은 몽타주 그림에 라온이 아연실색하던 중, “얼굴 좀 봅시다”라며 접근한 포졸은 긴장을 자아냈지만, 옆에 있던 윤성이 친구 행세를 해준 덕분에 위기를 모면했고, 두 사람의 짧은 첫 만남은 그렇게 마무리됐다.

하지만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은 진리 중의 진리 아닌가. 공개된 사진 속에서 윤성의 품에 안긴 채 말 그대로 일시 정지한 라온과 그런 라온을 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고 있는 윤성은 심상치 않은 두 사람의 인연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이영(박보검)과 라온 못지않게 묘한 설렘을 자극하는 이들은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가게 될까.

‘구르미 그린 달빛’ 관계자는 “지난밤, 용의자 수배 벽보 앞에서 짧고 굵은 첫 만남을 가졌던 라온과 윤성이 23일 밤, 또 한 번 마주한다. 여자임을 숨긴 여심 전문가 라온과 눈빛 하나만으로도 여인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윤성이 어떤 관계가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