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준기 "아이유 연기, 기대도 되겠더라" 칭찬

입력 2016-08-24 15:04:16 | 수정 2016-08-24 19:5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이준기 아이유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이준기 아이유



배우 이준기가 '사극킹'의 입지를 굳힐 생각이다. 2015년 '밤을 걷는 선비' 이후로 또 한 편의 로맨스 사극을 가지고 안방극장을 찾는다.

24일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 이하 달의 연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준기는 고려 태조 왕건의 넷째 아들 왕소 역을 맡았다. 황자로 태어났지만 마땅히 누려야 할 권력과 사랑을 받지 못한지 신주 땅에 보내져 거친 삶을 살아온 인물로 늘 차갑고 가면 속에 얼굴을 감춘 인물이다. 왕소는 자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해수(이지은)에게 호기심을 느끼며 불꽃 같은 로맨스를 예고했다.

이준기는 "굉장히 설레이면서 책임감이 느껴진다"라고 첫방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그는 "김규태 감독은 우리나라 배우들이 함께 작업하고 싶은 분으로 꼽힌다. 영상미, 진정성을 모두 겸비한 분이라 배우로서 미약한 부분을 깨닫게 해 주고 스스로도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작을 보면서 '저런 영상에 내가 나온다면 어땠을까?'라는 상상도 했다. 감독님과 함께한 시간들은 내가 혼자 상상했던 것들을 함께 만들어가는 따뜻한 시간이었다"라고 6개월간의 촬영에 대해 회상했다.

그는 아이유(이지은)과의 호흡을 묻자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사실 원톱에 가까운 캐릭터다. 화자의 입장으로 시청자에게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해야 했다. 처음에는 '잘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지만 촬영에 들어가고 나서 보니 정말 날카롭게 본인 것으로 캐릭터를 만들더라. 2,3회 차 때부터 '여배우에게 기대도 되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정말 좋은 연기, 리액션을 보여줘서 되려 내 연기에 몰입할 수 있게 도움을 줬다."

이준기는 극중 8황자들 중 큰 형이고 실제 나이도 가장 많다. 이에 대해 이준기는 "황자들 사이에 낄 수 없는 나이"라면서 "마지노선에 걸린다. 황자들과 꽃다운 해수, 아리따운 여인들 사이에서 고군분투 했다"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이어 "신구의 조화를 목표로 삼고 젊은 친구들과 시너지를 내도록 만들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닥터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