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강하늘 "김규태 감독 DVD 소장할 정도로 팬이었다"

입력 2016-08-24 15:14:29 | 수정 2016-08-24 15:5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강하늘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강하늘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강하늘이 고려판 뇌섹남으로 분한다.

24일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 이하 달의 연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강하늘은 문무를 겸비한 인재, 고려판 뇌섹남 왕욱으로 분했다. 어려서 정략 결혼한 해씨 부인과 바른 관계를 유지해 왔지만 난생 처음 사랑이란 감정을 해수(이지은)으로부터 느끼게 된다. 아이유의 마음을 얻기 위한 이준기와 삼각 로맨스를 꾸려갈 예정이다.

그동안 강하늘은 영화 출연에 집중해 왔다. 그는 "영화만 고집한 것은 아니다. 김규태 감독님의 작품을 DVD 로 소장할 정도로 팬이었다. 감독님이 '기다려줬다'라고 했는데 기다리는게 맞는 거였다. 손을 내밀어 주셨을때 당연히 잡아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작품에서 전작 '순수의 시대'에 함께 출연한 강한나와 남매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학교 다닐 때부터 친했고, 좋아한 선배였다. 연기 하면서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닥터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