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혜진 "미녀 궁사라는 말 싫어요"

입력 2016-08-24 14:30:11 | 수정 2016-08-24 14:4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혜진.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장혜진. 엑스포츠 제공


'신궁' 계보를 이어받은 장혜진(LH)이 '미녀 궁사'라는 별명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양궁 여자 대표팀은 24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한국 선수단 해단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양궁 2관왕에 오른 장혜진은 이 자리에서 '미녀 궁사'라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요청도 곁들였다. 그녀는 "운동 선수이다 보니 미녀 궁사로 봐주시기보단 독기 있는 선수, 당찬 선수로 봐주시면 더 감사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혜진은 "지금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다 보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며 "국가대표 되는 게 올림픽 금메달보다 힘들다. 그만큼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장혜진과 여자 양궁 단체전 8연패를 합작한 기보배(광주시청)와 최미선(광주여대)도 각오를 드러냈다.

기보배는 "새로운 역사를 세우는 데 보탬이 된 게 너무나 영광스럽다"며 "이번 올림픽은 개인적인 아쉬움이 있지만 앞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과정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미선은 "개인전에서 아쉬움이 남았지만 그래서 또 다른 목표가 생겼다"며 "열심히 준비해 4년 뒤에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