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N '안투라지', 11월 4일 첫 방송 확정…'100% 사전제작'

입력 2016-08-25 11:50:18 | 수정 2016-08-25 12:4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하반기 기대작 tvN 드라마 '안투라지'가 오는 11월 4일(금) 밤 11시로 첫 방송 일자를 확정 지었다.

'안투라지'(연출 장영우, 극본 서재원, 권소라)는 대한민국 차세대 스타로 떠오른 배우 영빈(서강준 분)과 그의 친구들 호진(박정민 분), 준(이광수 분), 거북(이동휘 분)이 매니지먼트 회사 대표 은갑(조진웅 분)과 겪게 되는 연예계 일상을 그린 드라마. 어렸을 때부터 함께 자란 네 친구들의 우정을 진정성 있게 그리고, 각자의 삶에서 고민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위트 있게 담아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tvN은 25일 "'불금불토 스페셜' 드라마 블록에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후속으로 ‘안투라지’를 편성했다. 예능 위주로 편성됐던 금토 밤 11시에 드라마 시청을 원하는 시청자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금토 저녁 8시 30분 드라마와는 차별화되는 실험적이고 새로운 엣지의 드라마를 선보이며 tvN 금토 블록 강화에 나선다"고 전했다.

최근 공개된 티저 영상(tvcast.naver.com/v/1062525)에서는 tvN ‘안투라지’ 주요 캐릭터들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거대 매니지먼트 회사 대표 김은갑(조진웅 분)은 “스타 먼저 되고 그 다음에 진짜 배우로 만들어 줄게”라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뽐냈고, 차세대 스타로 떠오른 배우 차영빈(서강준 분)은 “인생 최대한 즐기는 거야, 그게 연기에 도움이 된다니까”라며 개성을 드러냈다.

과거 반짝스타로 활약했지만 지금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차준(이광수 분)은 “누가 그래! 내가 한 물 갔다고”라고 말하며 재미를 더하고, 걱정근심 없는 긍정의 아이콘 거북(이동휘 분)은 “나 그냥 노는 놈 아니야, 알지?”라며 어떤 일을 벌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극중 차영빈의 절친이자 매니저 역할을 하는 이호진(박정민 분)은 “그래도 여기선 내가 제일 멀쩡하지 않아?”라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6월 첫 촬영을 시작한 이후 100% 사전 제작을 목표로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간의 케미가 매우 좋고, 배우들 각자도 스스로 즐기면서 연기하고 있어 이 분위기가 시청자 분들께 고스란히 전해지길 기대한다. 내용적으로도 신선하면서 연출적으로도 새로운 장면을 다채롭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만큼 배우들과 제작진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tvN ‘안투라지’는 미국 HBO에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총 여덟 시즌을 방송하며 인기를 모았던 동명 드라마 ‘안투라지’의 세계 최초 리메이크 버전이다.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 2015년 후난위성TV 선정 최우수프로그램상을 수상한 한중합작드라마 ‘상애천사천년’, 패션웹드라마 ‘옐로우’를 기획·연출한 장영우 감독과 ‘상애천사천년’, ‘옐로우’ 극본을 담당했던 서재원, 권소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원작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한국 특유의 감성과 리얼리티를 가미한 한국형 ‘안투라지’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