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주환, 세상 가장 짠한 사나이…'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이용가치 없다"

입력 2016-08-25 12:36:26 | 수정 2016-08-25 12:3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


'함부로 애틋하게' 임주환이 세상 가장 짠한 사나이가 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함부로 애틋하게’ 15회에서 임주환(최지대 역)은 임주은(윤정은 역)에게 협박당한 수지(노을 역)가 걱정되어 그녀의 집 앞으로 찾아갔지만, 거절당해 그대로 돌아서야만 했다.

이후 그의 집 앞에서 수지와 마주쳤을 땐, 수지가 정선경(이은수 역)에게 받은 돈을 다시 돌려주었다는 사실을 듣고 기뻐했지만 그것도 잠시 “더 이상 이용가치가 없다”며 다시는 만나지 않겠다는 수지의 싸늘한 말을 들어야만 했다.

이후 임주환은 정선경의 부적절한 경영 방식을 이유로 해임안을 상정하여 긴급 이사회를 소집했지만, 시간이 지나도록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다.

유일하게 찾아온 아버지는 “두 분이 가지신 돈과 힘을 믿고 더 무서운 괴물이 돼 가는 거 지금부터라도 막아 보려한다”는 그에게 속을 알 수 없는 냉정한 말만 남긴 채 돌아서기도.

이처럼 임주환은 계속되는 부모의 잘못을 막기 위해 홀로 맞서는 외로운 싸움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더불어 극 초반 따뜻한 ‘다정남’부터 현재의 ‘애틋남’까지, 섬세한 감정 연기는 물론 분노 연기도 소화하는 폭넓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