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건희 회장 사망설' 유포한 일베 회원 지명수배

입력 2016-08-25 15:41:40 | 수정 2016-08-25 15:4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6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망설을 최초로 유포한 30대 남성이 지명수배 됐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건희 회장이 사망했다는 글을 인터넷에 게시한 혐의(전기통신기본법·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미국에 거주 중인 ㄱ씨를 입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배했다고 밝혔다.

ㄱ씨는 6월 29일 오후 7시 55분께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게시판에 '[속보] 이건희 전 삼성회장, 29일 오전 사망'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ㄱ씨는 이 글에서 아시아엔이라는 인터넷 언론사가 이 회장이 사망했다고 2014년 보도했던 기사의 캡처화면을 조작해 사망일자와 보도일자만 바꾼 이미지도 첨부했다.

경찰은 이 파일의 유포 경로를 역추적하는 과정에서 일베의 서버를 압수수색, ㄱ씨가 이 회장의 사망 조작 기사를 처음으로 게시한 것을 확인하고 피의자로 특정했다.

ㄱ씨는 과거에도 이건희 회장 사망설을 유포한 전력이 있다. 그는 올해 4∼5월 '야 XX 이건희 사망했다 속보다', '[속보]이건희, 한방의학으로 소생' 등 이 회장의 생사와 관련한 글을 두 차례 더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4월에 올린 글에는 삼성전자의 주가와 거래차트를 함께 게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세월호 사건과 관련한 합성사진을 다수 게시한 것으로 미루어 포토샵 등 사진편집 프로그램 조작 능력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ㄱ씨가 이메일과 전화를 통한 조사에서 자신이 글을 작성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기사 조작에 대해서는 자주 말을 바꿨다고 전했다.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서는 "추천을 받아 인기글로 등록되면 관심을 받을 수 있어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ㄱ씨가 삼성전자 주가 등을 게시했던 점을 들어 주식 차익을 노린 계획성 여부와 다른 세력의 개입 여부에 대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ㄱ씨가 자신의 인터넷프로토콜(IP)로 접속해 국내 주식을 사고판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하지만 해외 주식을 거래했을 수도 있어 이에 대한 확인도 필요하다는 것.

ㄱ씨는 2000년 출국한 이후 군입대도 연기한 채 10여년간 귀국하지 않고 미국에서 살고 있으며, 자신이 마트에서 시간제 노동을 하고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ㄱ씨가 미국 시민권·영주권은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나 외교부와 대사관 등에서 불법체류자라는 통보는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ㄱ씨는 경찰의 이메일·전화 조사에 응하며 수사에 협조할 것처럼 행동하다가 출석요구를 무시한 채 지난달 30일 이후 잠적했다. 경찰은 다음 주 중에 ㄱ씨를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