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안부 생존자 1억 현금 지급…누리꾼 "돈으로 두 번째 상처"

입력 2016-08-25 15:41:48 | 수정 2016-08-25 16:40: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군에 끌려가는 위안부. 영화 '귀향' 중기사 이미지 보기

일본군에 끌려가는 위안부. 영화 '귀향' 중


위안부 피해 생존자 1억·사망자 2000만원현금 지급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생존자 1억원, 사망자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5일 일본 정부가 제공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엔의 사용 방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간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누리꾼들은 성난 반응을 보였다.

아이디 thri****는 "할머니들을 돈을 바라는 사람들로 분류했다"고 꼬집었고, thri****는 "마음의 상처는 돈으로 치유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ckas****는 지급되는 현금이 "더러운 돈"이라고 말했고, fore****는 "뭘 바라는지를 모르는 것인지, 알면서도 대충 넘기려는 것인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 위안부 재단에 대한 일본 정부의 출연금 지급이 완료되면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른 일본측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일 양국이 합의 사항을 이행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소녀상 문제 해결 등을 포함해 한일 합의 이행을 한국 측에 계속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